[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출신 '논란 정치인' 선거철 슬그머니 복귀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출신 '논란 정치인' 선거철 슬그머니 복귀
  • 김용언 기자
  • 승인 2018.03.20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든 소 해장국 판매사건 물의 A 전 시의원, 이름 바꿔 공천 신청
지역구 물난리 뒷전 외유 다녀온 B 도의원, 중앙당 복당 움직임

(충북뉴스 김용언 기자) 각종 사회적 물의를 빚은 자유한국당 출신 정치인들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 일선 복귀를 타진중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20일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지난 2011년 병든 소 해장국 판매 사건으로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전 청주시의원 A씨가 복당했다.

지방선거 청주시의원 공천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된 A씨는 이름을 개명해 공천 신청을 마쳤다.

2011년 당시 검찰은 병든 한우 등을 불법 도축해 학교와 음식점에 유통시킨 8명을 구속하고 불법 도축된 소고기를 구입해 해장국에 넣어 판매한 음식점 주인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당시 입건된 피의자 중에는 A씨 처남과 부인 등이 포함됐다. A씨 부인은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는 등 처벌을 받았다.

당시 이 일로 A씨는 탈당했고, 2014년 무소속으로 시의원에 출마해 지역 정치권과 시민단체로부터 반발을 샀다.

지난해 여름 유례없는 폭우로 인한 피해를 뒤로하고 해외연수에 떠나 비난을 샀던 충북도의회 B의원도 지방선거 출마 채비를 하고 있다. 

지난해 7월 당시 자유한국당 소속이던 B의원은 동료 의원들과 함께 외유성 국외연수를 다녀와 논란을 일으켰다.

기록적인 폭우로 지역구 피해가 심각한 상황에 해외 연수를 강행한 B의원 등에 대한 반감은 지역을 넘어 전 국민의 공분을 사기에 충분했다.

사그라들지 않는 비난에 B의원 등은 조기 귀국했고, 한국당은 이들을 전원 제명 처분했다. B의원은 재심을 청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후 무소속으로 의정활동을 이어온 B의원 역시 복당을 추진 중이다.  그는 친정 복귀를 위해 한국당 중앙당에 복당 신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B의원의 지역구는 현재 공천 신청자가 없다. 복당이 승인되면 공천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대해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이선영 사무처장은 “A씨의 문제는 시간이 지났어도 사회가 용인하는 도덕적 가치를 한참 벗어나는 수준의 범죄로 (정치 복귀는) 시민 정서와 동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B의원의 경우 중앙당의 출당 명령이 내려진 지 1년도 안 된 상황에서 복귀 문제가 거론되는 것조차 이해할 수 없다”며 “제1 야당인 한국당은 공천 심사 과정 등에서 엄중한 판단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충북뉴스는 이들과 연락을 시도했으나 전화를 받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